아르테미스

작년 10월, 버스 기다리다 교보문고에 들렸다. “달에 사는 수학 천재의 기발한 범죄 프로젝트”라고 써져있는 책 한권이 내 눈길을 끌었고 구매했다. 아무래도 소설이다 보니 우선순위에서 미루어져 있다가, 일이 많아져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을 찾다 요 며칠 읽게되었다.

영화 마션의 원작 소설을 쓴 엔디 위어가 새롭게 내놓은 먼 미래에 달 나라에서 일어나는 범죄 프로젝트 소설이다. 여기까지만 들어도 오션스 시리즈가 생각난다. 비행기에서 오션스 시리즈를 처음 접하고 진짜 재밌는 영화라고 생각했다. 그래서인지 술술 읽혔다.

뭐, 돈 때문에 산소 공급 체계를 부수는 범죄를 계획하고 수행하는 과정 중 범죄 조직에 연루되어 고난을 겪다 결국 성공하는 그런 내용이다. 시시한 주제일지 몰라도 “달에서” 일어난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인류를 지구가 아닌 다른 곳에서 살게 한다는 건 아마 모든 사람의 희망이자 꿈일거다. 몇 달전 스페이스x 팰콘 해비가 랜딩하는거 보고 머지않아 현실이 될 수 있을 것 같았다. 준비되었을 때 떠날 수 있게 열심히 일하러 가야겠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