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thub Security Virtual Meetup Note

깃헙에서 화상으로 시큐리티 밋업을 진행했다. 역시 신청해두고 자느라 라이브로 보지 못했는데 트위치 스트림에 다시보기 기능이 있어 볼 수 있었다. 재밌는 내용을 공유하면 좋을 것 같아 정리해 보았다.

행사 정보: https://securitylab.github.com/events/2020-04-23-github-security-meetup
라이브 스트림: https://www.twitch.tv/videos/600717225

InQL

GraphQL의 자세한 설명은 공식 홈페이지를 참고하자. A Query Language for your API. (https://graphql.org/) Burp Suite Extension과 Standard-alone Python(+Jython) 형태로 제공된다. GraphQL 취약점의 종류는 4가지로 분류 된다.

  • Missing Authentication/Authorization
  • Resource Exhaustion
  • Information Exposure
  • IDOR

GraphQL을 사용하는 API의 보안 취약점 점검을 위해 해당 API가 어떤 Query Set을 지원하는지 알아야 한다. InQL은 해당 API가 Introspection 통해 알아낸 쿼리 Set 정보들을(Mutation / Query / Subscription) Burp Suite Repeater에 옮기거나 직접 Fuzz Testing할 수 있도록 가공해준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Introspection 기능이 꺼져있을 때 wordlist 기반으로 사용할 수 있는 Query가 뭔지 찾아내는 기는은 아직 없다. (매번 손으로 찾거나 스크립트를 만들어 썻는데 누가 범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거 안 만들어 주나? ㅎㅁㅎ) 해당 프로젝트는 https://github.com/doyensec/inql 에서 확인할 수 있다.


Go-ing for an evening stroll

Trail Of bits(ToB) 선생님들의 Talk다. ToB는 티오리와 마찬가지로 golang 기반의 많은 프로젝트(Block Chain/K8S등)를 audit 해왔다. 해당 과정에서 발견된 Common Vulnerabilities 4가지를 공유한다.

  • Integers / Numerics
  • Standard Library Issues
  • Error Checking / type assertions
  • Defer Semantics

Integers/Numerics

golang의 int는 해당 프로그램이 실행되고 있는 아키텍처에 따라 사이즈가 정해진다. 32bit 시스템은 32bits로 처리하고 64bit 시스템은 64bits로 처리한다.

v, err := strconv.Atoi("4294967377") // 0x100000051
g := int32(v)
// 32bits, v and g both are 81
// 64bits, v is 4294967377, g is 81

(WordPress가 golang highlighting기능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 strconv.Atoi, ParseInt/ParseUint의 xref를 찾아 손쉽게 찾을 수 있다. CodeQL Query를 작성했다고 하는데 https://github.com/github/codeql-go 찾아보니깐 없다. 발견하는 로직이 어렵지 않아 금방 작성할 수 있을 것 같다. 해당 취약점은 쿠버네티스나 블록체인 노드처럼 범용적으로 사용되는 프로젝트에는 문제가 크게 발생할 수 있다. (32bit / 64bit 에서 구동할지 모른다.) 하지만 Commercial 하게 회사 혼자 사용하려고 작성한 소프트웨어에서는 보통 64bit 시스템에서 구동을 하니 크게 문제되진 않지만 좋은 Practice는 아니니깐 개선하는 방향이 좋다.

Standard Library Issues

누구나 사용하는 Standard Library에 모두가 Assume하는 방식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면??? 대게 메뉴얼을 제대로 읽지 않아 발생한다. (대게가 大가 아니라 竹인걸 알고 계셨나요???)

os.MkdirAll("/some/path/i/want/to/make", 0600);
ioutil.WriteFile("/some/file/i/want/to/make", 0600);

위 코드의 동작은 간단하다. 폴더와 파일을 퍼미션과 함께 생성한다. 그럼 이렇게 생각해보면 어떨까?

  1. 만약 해당 폴더와 파일이 이미 존재한다면?
  2. 에러와 경고를 발생시키지도 않고 퍼미션을 Overwrite하지도 않는다.
  3. 0600 퍼미션은 해당 코드를 실행하고 있는 사용자만 접근 가능한 퍼미션이다. 보통 Sensitive한 폴더/파일을 작성하기 위해 해당 퍼미션을 부여하는데 공격자는 해당 폴더와 파일을 0777 퍼미션으로 미리 만들어 놓고 Sensitive한 파일에 접근할 수 있다. (Pre-population attack)
  4. RTFM

Error Checking / type assertions

Error와 Assertion은 다른 언어와 달리 golang이 갖고 있는 재밌는 친구다. 몇 가지 취약점 케이스를 살펴보자.

v, err := SomeFunc(..)
g, err := SomeFunc(..)

h := someval.(int)

err == nil || err != nil

첫번째는 err변수를 중복해서 사용하는 것이다. (v를 assign할 때 error가 발생하였어도 g를 assign 할 때 nil을 리턴한다면 에러 체크가 우회된다.)

두 번째는 type assertion 기능을 ok check없이 사용하는 것이다. https://tour.golang.org/methods/15 를 확인해보면 ok check없이 사용할 경우 panic을 발생시킨다. 블록체인 노드처럼 네트워킹 서비스에서 panic이 발생해 프로그램이 꺼진다면 (DoS) 매우 큰 문제가 된다.

세 번째는 err != nil을 사용하지 않고 err == nil을 사용해 Data Flow 이해에 어려움을 느끼게 되는 안티 패턴이다.

missed error checks와 type assertion panic도 손쉽게 찾아낼 수 있다. (errcheck -asserts / ineffassign / errcheck -assert -blank 사용)

Defer Semantics

defer은 에러 핸들링을 하거나 동작을 끝마칠 때 사용된다. (panic 발생시 recover || resource.Close(), resource.Finish())

func main() {
	ret := hello(3)
	fmt.Println("return from hello:", ret)
}

func hello(x int8) string {
	defer func() string {
		if r:= recover(); r != nil {
			fmt.Println("let's start error handling", r)
		} else {
			fmt.Println("we don't need to recover.")
		}
		return "hi from deferred function!"
	}()

	switch x {
	case 1:
		panic("not hello")
	case 2:
		panic(nil)
	case 3:
	}

	return "hi from hello!"
}

case 1:

let's start error handling not hello
return from hello: 

defer안에서 반환한 값들은 error여도 모두 무시되기 때문에 file.Close()에서 에러가 발생해도 프로그램 실행은 계속된다.

case 2:

we don't need to recover.
return from hello: 

panicnil을 넘기면 recover의 반환 값도 nil이다. 따라서 에러 핸들링 코드로 가지 않는다.

case 3: 정상적인 케이스

defer를 사용할 때 항상 주의해야 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https://github.com/lojikil/kyoto-go-nihilism/blob/master/go-nihilism.md 를 참고하면 된다.


그 뒤에 devsecops와 csp/samesite 관련 talk가 진행되었다. devsecops는 좋은 이야기지만 내가 작성하는 것 보다 더 나은 자료들이 많을 것 같고, csp/samesite 이야기는 technical한 이야기 보다 RoR에 어떻게 효율적으로 적용하는지 설명해준다. (SameSite는 재미난 버그 케이스를 발견해 조만간 포스팅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golang의 경우 인터널을 잘 알고있는 사람이 많은 것 같지 않아 정리해보았다. 메뉴얼을 제대로 읽지 않거나 설명해주는 내용이 부실해 개발자들이 자신만의 추측대로 라이브러리나 기능을 사용해 발생하는 edge-case들을 찾는건 언제나 재미있는 것 같다. CTF 문제로도 나오면 재미있을 것 같고.. 다만 문제로 낸다면 방대한 양의 코드나 메뉴얼을 전부다 살펴보지 않게 범위를 줄여주거나 방향을 제시해야 할 것 같다.

ToB에서 진행한 버추얼 밋업도 자느라 못봤다 ㅜ.ㅜ 이번 코로나 사태로 외국에서 밋업들이 활발하게 진행된다는 것을 알게되었고 대부분 on-site 로 진행되어 해당 지역에 사는 사람들만 참가할 수 있었는데 (NY: tob, bay area: fuzzing meetup 등) 화상으로 변경되어 외국에서도 참가할 수 있어 좋은 것 같다. 우리나라도 정기적인 밋업을 통해 정보 공유가 활발하게 일어나면 좋겠는데 역시나 Sponsoring이 없다면 힘들 것 같기도 ㅋ..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